파워볼대중소 홀짝게임 파워볼유출 하는곳 사이트

데이브 로버츠 감독(사진=엠스플뉴스 DB)
데이브 로버츠 감독(사진=엠스플뉴스 DB)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MLB) 최초의 여성 단장이 나왔다는 소식에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뉴욕 포스트’의 조엘 셔먼은 11월 14일(한국시간) 로버츠 감독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이날 마이애미 말린스는 중국계 킴 앙(52)을 MLB 최초의 여성 단장으로 임명했다. 앙 단장의 부임 소식을 들은 로버츠 감독은 결정을 내린 데릭 지터 마이애미 CEO를 칭찬했다. 로버츠 감독은 “지터는 과거 내가 제일 좋아하던 선수였다”면서 “이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관리자가 됐다”며 지터의 결정에 엄지를 세웠다. 이어 로버츠 감독은 “유리천장을 깨고 킴 앙을 마이애미의 단장으로 선임한 것은 정말 대단한 결정이었다”며 유래 없는 결단을 내린 지터와 마이애미 구단을 높이 평가했다. 로버츠 감독은 평소 진보적인 발언을 하는 편이다. 지난 6월에는 “불행하게도 미국의 지도자들은 우리의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 그들이 듣기에 불편한 대화를 꺼리는 지도자라면 변화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흑인 인권 대응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앙 단장과 로버츠 감독은 한솥밥을 먹은 적도 있다. 지난 2002년부터 2011년까지 앙 단장은 다저스의 부단장직을 역임했다. 역시 2002년 다저스로 이적한 로버츠 감독은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로 트레이드되기 전까지 앙 단장과 함께 팀에 있었다. 199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인턴으로 입사한 앙 단장은 다저스와 뉴욕 양키스 등을 거쳤다. 지난 2011년부터는 MLB 사무국의 수석 부사장으로 일했다. 현지에서는 시간 문제였을 뿐 언젠가는 단장이 될 인물이었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앙 단장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초의 여성 단장으로 남게 됐다. 여성이 스포츠 구단 단장을 맡는 것은 미국 4대 프로스포츠 역사로 봐도 최초의 일이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FA 자격을 취득한 마르셀 오즈나의 가치가 치솟고 있다. 10개팀 이상이 영입경쟁을 벌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현지언론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14일(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오즈나의 행보보를 전망했다.동행복권파워볼

오즈나는 코로나19 여파로 팀별 60경기를 치른 2020시즌 전 경기에 출전, 타율 .338 18홈런 56타점으로 활약했다. 홈런, 타점은 내셔널리그 1위였다. 또한 예년에 비해 경기가 적긴 했지만, 타율은 커리어-하이였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었던 2019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취득,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1년 1,800만 달러에 계약했던 오즈나는 다시 FA 신분이 됐다. 1년 만에 가치를 더욱 끌어올려 대형계약을 노린다.

헤이먼 기자는 “내셔널리그가 다음 시즌에도 지명타자제도로 치러질지 모르지만, 이미 내셔널리그 팀들도 오즈나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 지명타자제도 유지가 확정된다면, 오즈나 쟁탈전은 더욱 불붙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헤이먼 기자는 “원소속팀 애틀랜타를 비롯해 시카고 화이트삭스, 보스턴 레드삭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텍사스 레인저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등 10개팀 이상이 오즈만 영입을 노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모리야, 에리야 쭈타누깐 자매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리야, 에리야 쭈타누깐 자매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태국의 모리야(26), 에리야(25) 쭈타누깐 자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파워볼

에리야 쭈타누깐은 14일 개인 소셜 미디어에 글을 올려 “매우 조심하며 지내왔으나 모리야와 제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는 자가 격리 중이며,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증상은 심한 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에는 기권하기로 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모리야, 에리야 쭈타누깐은 태국 여자 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다.

언니인 모리야는 2013년 LPGA 투어 신인왕 출신으로, 2018년 휴젤-JTBC LA 오픈에서 LPGA 투어 1승을 보유했다.

동생인 에리야는 2016년 브리티시 여자오픈, 2018년 US오픈 등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LPGA 투어에서 10승을 거뒀고,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적도 있다.

이번 2020시즌엔 모리야가 LPGA 투어 상금 21위(34만183달러), 에리야가 45위(18만 3천201달러)에 자리한 가운데 남은 4개 대회는 모두 출전할 수 없을지 모르는 처지에 놓였다.

지난달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 이후 약 한 달의 휴식기를 보낸 LPGA 투어는 19일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에서 열리는 펠리컨 챔피언십으로 재개해 다음 달까지 이어진다.

songa@yna.co.kr

[골닷컴] 박병규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이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에 참여하는 수원 삼성을 주목했다. 특히 수원의 원클럽맨이자 현역 시절 수원의 최전성기를 이끈 박건하 감독에 관심이 쏠렸다. 그는 ACL 우승 2회를 포함하여 통산 16회 우승에 기여한 인물이다.네임드파워볼

AFC는 지난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ACL에 참가하는 수원과 박건하 감독을 주목했다. 특히 팀의 부활에 시선이 향해 있는 박건하 감독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팀 철학과 방향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수원은 올 시즌 초, 전세계의 코로나19 확산 이전 치렀던 ACL 조별리그 비셀 고베와 조호르 다룰전에서 모두 패하며 G조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후 코로나19로 ACL 경기가 모두 연기되었다. 그 사이 팀을 이끌던 이임생 감독이 물러났고 주승진 감독대행을 거쳐 지난 9월 팀의 레전드 박건하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순연되었던 ACL은 동, 서로 나뉘어 카타르에서 통합 진행되고 있으며 수원은 오는 22일 광저우 에버그란데와의 일전을 앞두고 있다. 불현듯 다행으로 같은 조에 속했던 조호르 다룰이 말레이시아 정부의 원정 불허로 대회 참가를 포기했다. 일부 변화도 생겼다. 토너먼트 진출은 1, 2위 팀을 유지하되 이전에 조호르와 치렀던 결과는 모두 무효처리되었다. 이로써 수원은 1패만 기록하여 선두 비셀고베와 3점 차를 유지하고 있기에 16강 진출에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되었다.

박건하 감독은 AFC와 가진 인터뷰에서 “수원의 초대 사령탑이었던 김호 감독님이 우리에게 ‘챔피언으로 남으려면 라이벌 팀들보다 3배는 더 노력해야 한다’는 말을 되새기고 있다”며 운을 뗐다.

그는 1996년 수원의 창단 멤버로 입단한 후, 2006년 은퇴할 때까지 오직 수원에서만 활약한 원클럽맨이다. 수원의 최전성기 시절 핵심 선수였으며 김호, 차범근 감독 등과도 함께했다. 박건하 감독은 통산 333경기(54골 34도움)를 뛰며 16회 우승에도 기여한 구단 레전드다. 특히 2000/01시즌, 2001/02시즌 ACL의 전신이었던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에서 2차례나 우승을 차지한 경력도 가지고 있다.

박건하 감독은 “그 시절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2000/01시즌 대회 준결승에서 동점골을 터트렸고 결승에서 일본 주빌로 이와타를 꺾으며 챔피언에 올랐다. 이듬해에는 라이벌 안양LG(현 FC서울)를 꺾고 연속 아시아의 챔피언에 올랐다”며 회상했다. 하지만 이는 과거의 영광일 뿐이다며 선을 그은 뒤 “우리는 더 이상 아시아의 챔피언이 아니라 도전자다. 강한 투쟁심을 바탕으로 팀이 하나로 뭉쳐 예전의 명성을 되찾는데 의의를 두어야 한다”고 했다.

박건하 감독은 조호르의 불참으로 16강 진출에 희망을 걸어볼 수 있기에 오는 광저우전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그는 “광저우와의 첫 경기를 앞두고 있으며 16강 진출에 가장 중요한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반드시 잘 분비하고 집중하여야 한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또한 대회 참가의 뚜렷한 목적도 밝혔다. 그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얻기 위해서 최대한 도전하려 한다. 그리고 내년 시즌을 위해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도 확인해 볼 것이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팀에 강조한 두 가지를 언급했다. 시즌 도중 갑작스럽게 부임하였음에도 K리그1 잔류라는 힘겨운 성과를 이루어 냈기 때문이다. 박건하 감독은 “시간이 많이 없었기에 딱 두 가지만 주문했다. 첫째는 수원다움으로 수원의 정신을 살리자고 했다. 이는 상대가 우리를 다루기 힘들게 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둘째는 압박으로부터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전술적인 부분을 바로잡았다. 다행히 우리 선수들은 내 지시를 잘 이행할 수 있었다”며 대처 비결을 설명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 삼성 제공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아프리카 강호 나이지리아가 굴욕적인 경기를 치렀다. 약체 시에라리온 상대로 네 골 차로 앞서고 있다가 무승부를 허용했다.

14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의 베닌 시티에서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예선 L조 3차전을 치른 나이지리아가 시에라리온과 4-4 무승부를 거뒀다. 나이지리아는 이번 예선에서 처음으로 승리를 놓치며 2승 1무로 선두를 유지했다. 시에라리온은 2무 1패로 조 3위를 유지했다.

결과만으로도 이변이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축구를 대표하는 강호다.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에서 전체 32위, 아프리카에서는 4위다. 시에라리온은 전체 120위에 그친 약체 국가다.

나이지리아는 단 29분 만에 4골을 몰아치며 승리를 일찌감치 확정한 듯 보였다. 에버턴의 알렉스 이워비가 2골, 나폴리의 빅터 오시멘이 1골, 비야레알의 사무엘 추쿠우제가 1골을 기록하며 스타 공격진이 고루 이름값을 했다.

그러나 전반 41분 첫 만회골을 내준 것을 시작으로 후반 41분까지 4골을 내리 허용, 결국 결과는 4-4 무승부였다. 시에라리온 대반격의 주역인 알하지 카마라(2골)는 덴마크 리그, 쿠아메 퀴이는 아이슬란드 리그, 무스타파 분두는 벨기에 리그에서 뛰고 있다. 선수단의 명성에서 상대가 되지 않는 경기였다.

예선에서 조 2위에 오르면 본선에 나갈 수 있다. 시에라리온은 역사상 세 번째 본선 진출을 노리는 중이다. 지난 1994년과 1996년 대회 본선에 나갔으나 조별리그 탈락만 경험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